광고
광고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하와이 독립운동사적지 알린다

총 14곳에 표지판 설치·안내서 제작 추진…“살아있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 기대”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3/01/14 [09:11]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하와이 독립운동사적지 알린다

총 14곳에 표지판 설치·안내서 제작 추진…“살아있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 기대”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3/01/14 [09:11]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을 맞아 하와이 지역 독립운동사적지를 보존하고 알리기 위한 활동을 본격 추진된다.

 

국가보훈처는 13일(현지시각) 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독립운동사적지를 알리는 표지판 제막식을 시작으로, 총 14곳에 표지판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하와이는 미주 한인 이민이 시작된 지역으로, 당시 한인들은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독립을 향한 염원은 국권 회복 운동을 후원하는 한인 단체는 물론, 독립군 사관 양성 기관, 민족적 정체성을 교육하는 학교 및 독립운동을 지원하는 교회 설립으로 이어졌다고 보훈처는 전했다.

 

▲ 독립운동사적지 표지판을 전달받은 모습. (왼쪽부터) 박재원 미주한인재단 하와이 이사, 이동규 주호놀룰루총영사관 영사, 한의준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 이덕희 하와이 한인이민연구소장. (사진=국가보훈처)  ©



독립운동사적지 표지판이 처음 제막되는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는 미주 한인 이민 역사와 함께 시작한 해외 최초의 한인교회다.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는 종교적 역할을 넘어 한인 이민자들의 하와이 사회 적응을 돕고 조국 독립을 위한 독립운동자금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윤병구(1977년 독립장), 이교담(1999년 애국장), 문또라(2019년 건국포장) 등 36명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해 민족 독립운동 구심체로서의 역할을 했다.

 

보훈처는 이번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를 시작으로 한인기숙학교 터, 대한인국민회 총회관 터, 합성협회회관 터, 대한인동지회 회관, 한인기독교회(호놀룰루·와히아와·힐로) 등 14곳의 주요 독립운동사적지에 표지판을 순차적으로 설치해 한인들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보존하고 하와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알려 나갈 계획이다.

 

향후 미주한인재단(하와이)과 함께 표지판이 설치된 곳을 설명하는 안내서를 제작해 관광객과 하와이 한글학교 학생, 유학생 등에게 제공하는 등 독립운동사적지 탐방을 비롯한 다양한 선양·홍보활동에도 활용하기로 했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이번에 설치하는 독립운동사적지 표지판이 하와이를 찾는 관광객뿐만 아니라 현지 교민들에게 자랑스러운 미주 한인의 독립운동 역사를 알리는 것은 물론, 미래세대를 위한 살아있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