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허종식 “동인천 민자역사 철거 결정 … 제물포구 신청사, 청년주택 등 검토해야”

국토부 철도산업위, 동인천 민자역사 철거‧복합개발 ‘의결’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3/01/19 [10:05]

허종식 “동인천 민자역사 철거 결정 … 제물포구 신청사, 청년주택 등 검토해야”

국토부 철도산업위, 동인천 민자역사 철거‧복합개발 ‘의결’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3/01/19 [10:05]

▲ 허종식 국회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 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10년 넘게 흉물로 방치돼 있는 경인전철 동인천 민자역사 건물의 철거가 확정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 인천 동구미추홀구갑)은 “국토교통부 철도산업위원회가 지난 해 12월 27일 동인천 민자역사 처리방안에 대한 심의를 개최, 민자역사를 철거하고 복합개발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가철도공단은 민자역사 철거와 부지 복합개발을 위한 세부 이행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1989년 준공한 민자역사는 영업 중단(2008년)과 증축 허가(2013년), 민간사업자 부도 등 오랫동안 빈 건물로 방치되면서 동인천역 일대 원도심 침체 요인의 하나로 지목됐고, 국내 민자역사 사업의 대표적인 실패 사례로 꼽혔다.'표1 참조'

이에 허 의원은 지난 해 8월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때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상대로 대책 마련을 촉구했고, 이후 현장 간담회와 국정감사 질의, 관계 기관 협의 등 지속하며 대안 마련에 나섰고, 철거로 처리방안이 최종 결정되면서 동인천역 정상화의 첫발을 뗄 수 있게 된 것이다.

기존 민자역사 건물은 유통판매시설로 건축된 탓에 리모델링을 하거나 증축해 사용할 경우 이용효율이 낮고 투입비용 대비 사업성을 담보하기 어려운 것으로 검토된 데 따라 철거 후 복합건축물을 신축하는 방안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동인천역 주변 국토부 소유 토지(18,449㎥)의 용도지역은 일반상업지역으로 철도 용지를 제외할 경우 최대 14,526㎥(약 4,400평)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동인천 민자역사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됨에 따라 인천시 등 지역사회는 철도로 단절된 중구(남광장)와 동구(북광장)를 연계하는 방안을 비롯해 복합건축물 활용 방안에 대한 공론화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기존 민자역사 건물의 용적률은 일반상업지역임에도 129%에 불과한 가운데, 신축할 건물은 용적률 1000%까지 개발이 가능한 만큼 수익성과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는 시설을 도입·유치해야 원도심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허종식 의원은 “정부의 동인천역 민자역사 철거와 복합개발 결정을 계기로 동인천역 남북측을 연결하는 도로망 계획 등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특히, 판매와 숙박, 주거 등 통상적인 개발계획을 넘어 청년주택 도입 등 주거복지 향상과 함께 업무 기능을 강화하는 직주근접형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이어 “인천시와 중구청, 동구청 등 산하 공공기관‧공기업을 비롯해 행정 체제 개편안으로 거론되는 제물포구(영종 제외한 중구·동구 통합)의 신청사 입주 방안 등 침체된 동인천역 일대를 살릴 수 있는 계획을 행정당국에서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