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교육부, 겨울방학 '디지털 새싹 캠프', 성황리에 진행 중

현재까지 3.3만 여명 참여, 초·중·고 학생들의 호응 높아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3/01/20 [11:34]

교육부, 겨울방학 '디지털 새싹 캠프', 성황리에 진행 중

현재까지 3.3만 여명 참여, 초·중·고 학생들의 호응 높아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3/01/20 [11:34]

▲ 교육부, 겨울방학 '디지털 새싹 캠프'


[정필=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교육부가 17개 시도교육청, 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 조율래)과 함께 운영하고 있는 ‘디지털 새싹 캠프’에 초·중·고 학생 3.3만여 명(1월 17일 기준)이 참여하는 등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

‘디지털 새싹 캠프’는 초·중·고 학생들에게 소프트웨어(SW)와 인공지능(AI)을 즐겁게 체험하고 디지털 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서, 현재 전국 총 90개의 대학·기업·공공기관에서 1,600여 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각 캠프 운영기관에서는 소프트웨어 기초 원리 교육, 생활 속 인공지능 체험 실습, 프로젝트 기반 코딩 협력 학습 등 정규교과와 연계된 다양한 디지털 체험 교육을 제공하며, 초·중·고 학생 누구나 자신의 학년, 개인의 수준·흥미, 원하는 일정·장소 등을 고려하여 무료로 캠프에 참여할 수 있다.

동양대학교의 학교로 찾아가는 캠프에 참여한 학생(경기 신흥중 3학년)은 “간단한 코딩을 통해 로봇이 길을 따라 주행하는 실습 활동이 가장 흥미로웠고, 캠프를 계기로 프로그래밍 분야에 대하여 더 깊게 공부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라고 말했으며,

민간 기관 ㈜맘이랜서의 해커톤 캠프에 참여한 학생(경기 서현중 2학년)은 “단순히 진도만 나가는 교육이 아니라 여럿이 협력하여 코딩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활동이어서 좋았으며, 이번 캠프를 통해 이전과 달리 디지털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갖게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현재에도 다수의 캠프에서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참여에 관심이 있는 학생(14세 미만은 학부모가 신청)은 ‘디지털새싹.com’ 누리집에 접속하여 캠프 프로그램을 확인 후 신청할 수 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캠프는 민·관·학이 협업하여 전국 단위로 처음 실행되는 교육사업으로, 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은 전문기관이 제공한 프로그램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라고 하며,“향후 돌봄·방과 후 과정, 자유학기제 등과도 연계하여 더 많은 학생에게 디지털 체험 경험을 제공하고, 캠프 운영에 대한 안전 점검 및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