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보건복지부 장관, 강동경희대병원 현장방문

설 연휴 기간 내 응급의료기관 운영 및 응급진료에 만전 당부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3/01/20 [17:00]

보건복지부 장관, 강동경희대병원 현장방문

설 연휴 기간 내 응급의료기관 운영 및 응급진료에 만전 당부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3/01/20 [17:00]

▲ 보건복지부


[정필=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보건복지부 조규홍 장관은 1월 20일 오후 4시에 권역응급의료센터인 강동경희대병원(서울특별시 강동구 소재)을 방문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대통령 지시에 따라 설 명절을 맞이하여 연휴 기간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응급진료 체계를 점검하고, 응급의료 최일선 현장에서 근무할 의료기관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진행됐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권역 40개소, 지역 370개소의 응급의료기관을 지정 운영 중이며, 강동경희대병원은 2022년부터 서울동남권역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 운영되고 있다.

최근 이태원 사고에서 강동경희대병원은 재난거점병원으로서 재난의료지원팀(DMAT)의 신속한 출동과 현장 응급의료 서비스 제공 등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조규홍 장관은 김성완 강동경희대병원 원장, 박성혁 권역응급의료센터장 등과 간담회를 통해 그간 권역응급의료센터로서 응급의료를 제공하고 코로나19 대응 및 예방을 위해 노력해 주신 의료진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명절 기간은 특히 응급실에 환자가 몰리는 시기인 만큼, 이번 설 명절에도 응급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응급진료체계 유지에 최선을 다해 줄것을 당부했다.

이어서 응급의료센터 등 응급의료 현장을 둘러보며 “설 명절 연휴에도 응급의료 현장을 지켜주시는 의료진 여러분의 남다른 헌신이 시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주고 있다”라며 현장 종사자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전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국민의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설 연휴기간(1월 21일 ~ 1월 24일)에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 및 선별진료소 정보를 1월 21일 0시부터 국민들께 제공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