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양시, 전남 2월 추천관광지 ‘전남도립미술관&광양예술창고’

도민 문화 수요 충족 및 전남 국제 위상 강화하며 국제적 미술관 반열 진입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3/01/25 [12:11]

광양시, 전남 2월 추천관광지 ‘전남도립미술관&광양예술창고’

도민 문화 수요 충족 및 전남 국제 위상 강화하며 국제적 미술관 반열 진입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3/01/25 [12:11]

▲ 광양시, 전남 2월 추천관광지 ‘전남도립미술관&광양예술창고’


[정필=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광양시가 전라남도 이달의 추천관광지 2월 테마 ‘역사가 살아 숨쉬는 예향, 전라남도 탐방기’에 전남도립미술관과 광양예술창고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옛 광양역 터에 건립된 전남도립미술관은 광양시민을 비롯해 도민의 문화 수요를 충족하고 전남의 국제 위상을 강화하며 국제적 미술관 반열의 진입을 꾀하고 있다.

개관전 ‘산을 등지고 물을 바라보다’를 시작으로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리움미술관 순회전’ 등 잇따른 대형전시로 스펙트럼을 확장하며 문화예술계의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다.

현재는 특별기획전 ‘인간의 고귀함을 지킨 화가, 조르주 루오’전, 신 소장품전, ‘고화흠 ; 이제서야 비로소 나의 백안(白岸)을 찾아’ 등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오는 29일 폐막을 앞둔 조르주 루오전은 미제레레, 회상록 등 대표작 200여 점을 선보인 블록버스터 전시로 미처 관람하지 못한 애호가들의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고화흠’전은 지금껏 제대로 조명되지 못한 전남 작가들에 주목하고 예향 전남미술의 흐름과 가치를 재조명하려는 전남도립미술관의 의지를 뚜렷하게 보여 준다.

신 소장품전은 오는 3월, 개관 2주년을 맞는 전남도립미술관의 정체성과 방향성을 가늠하고 미술관의 가능성과 미래를 한자리에서 읽을 수 있는 뜻깊은 전시다.

전남도립미술관은 올해도 현대미술의 다양성을 보여 줄 국제전 ‘시의 정원’, ‘또 다른 바다-도대양기’, 천경자, 클로드 모네 등의 ‘꽃과 낭만’을 기획하고 있다.

또한, 미국 출신 흑인 작가 ‘리처드 케네디’전, 세기의 컬렉션으로 국내 미술계에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등으로 관람객을 맞을 계획이다.

미술관 1층, 아트숍과 카페테리아를 갖춘 ‘FLATFORM 660’은 물자와 승객이 오가던 옛 광양역의 ‘플랫폼’과 현주소 ‘660’을 상징하는 쉼터로 관람의 긴 여운을 음미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전시 공간이다.

전남도립미술관 앞마당과 연결된 광양예술창고는 다채롭고 유연한 프로그램으로 지역민들과 활발하게 호흡하는 한편, 미술관 방문객을 자연스럽게 흡수하고 있다.

60년 된 폐창고를 재생한 광양예술창고는 미디어 영상실, 이경모 아카이브 등으로 구성된 ‘미디어A’, 소통 공간이자 문화쉼터인 ‘소교동B’로 구성된 복합문화공간이다.

정구영 관광과장은 “광양은 전남도립미술관, 광양예술창고 외에도 인서리공원, 섬진강작은미술관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공간을 중심으로 시민과 관광객들로부터 새롭게 주목받는 문화관광의 도시”라고 말했다.

이어 “겨울에서 봄으로 가는 관문인 2월, 전라남도가 대표 관광지로 추천한 전남도립미술관과 광양예술창고에서 메마르기 쉬운 감성을 촉촉이 적시고 활기찬 봄을 준비하는 예술여행을 즐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