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특집] 과기정통부, 전문가 연계형 확대·문제해결형 도입

김준영 과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5/07 [09:30]

[특집] 과기정통부, 전문가 연계형 확대·문제해결형 도입

김준영 과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5/07 [09:30]

과기정통부는 과학영재 창의연구 지원 체계화 방안은 물론 과학기술 연구 초석 다진다는 점에서 전문가 연계형 확대·문제해결형 도입에 따른 실패한 R&E도전상시상을 전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과학영재 창의연구(Research & Education, 이하 ‘R&E’) 도입 20주년을 계기로 과학영재 창의연구(R&E) 지원 체계화 방안을 마련해 적극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R&E는 연구와 교육을 결합한 형태로 과학영재들을 대상으로 하는 차별화된 학생 자기주도적 교육모형이다지난 2002년 도입돼 대표적 과학영재 교육프로그램으로 안착해 왔다. 특히 과학기술 중심 시대로 접어들며 미래 과학기술 핵심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적극적인 과학영재 양성 지원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이를 체계적으로 뒷받침하고 국가 과학기술 연구 발전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이번 방안을 마련한 점을 짚어본다.

 

<R&E 활동 다양화·전문화>

 

R&E 연구과제에 외부 전문가가 자문위원으로 참여해 주제선정 및 연구수행 등 연구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전문가 연계형 R&E 확대를 추진한다. 과학기술·디지털 전문가 컨설팅단도 별도 구성하고 지속 확대해 연구성과 중간 컨설팅, 찾아가는 컨설팅, R&E 지도교원 연수 지원 등을 통한 전 R&E의 전문화를 적극적 지원한다. 특히 국가 과학기술 연구 개발이 문제해결 중심으로 변모하고 있는 만큼, 과학영재 R&E 단계부터 문제해결형 R&E 시범도입을 검토하고 다른 형태 R&E와 차별화된 고도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도전과 과정 중시하는 환경 조성>

 

과학영재들의 R&E 단계부터 창의적·모험적 연구에 두려움 없이 적극적 도전할 수 있도록 훌륭한 과정을 갖춘 실패한 R&E에 대해 가칭 도전상시상을 새롭게 추진한다. R&E 전과정의 경험을 기록하고 정리하는 R&E 연구노트 양식 개발·배포를 통해 작성 체계화를 지원함으로써, 과정 중심의 R&E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연구윤리 강화를 위해 관련 온라인 강의 콘텐츠 공개, 찾아가는 특강, 실시간 온라인 특강을 과학고·영재학교에 지원하고 연구과제 유사도 검사 지원방안 모색도 추진한다.

 

<과학영재 창의연구 활동 후속지원 확충·체계화>

 

R&E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드높이기 위해 공신력 있는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 등재학술지에 R&E 논문 게재 기회도 앞으로 점차 넓혀간다. 아울러 과학영재 R&E 단계부터 IP를 접목시킬 계획으로, 이를 위해 특허청·발명진흥회 등 관련 부처·단체와 적극행정 등을 통해 협력을 추진 중이다. 특히 KAIST·GIST·DGIST·UNIST 4대 과학기술원을 중심으로 대입 특기자 전형의 가점부여 사항 내 R&E 실적을 반영할 수 있도록 구체화한다. 이와 함께 매년 장관상 시상 등 우수 R&E에 대해서는 국제대회 등 참가 지원, 차년도 R&E 지원 선정 때 가점 부여, 국가장학금 신청 시 가점 부여 확대를 추진한다.

 

황판식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과학영재들이 국가 경쟁력에 기여하는 미래 핵심 과학기술인재로 성장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앞으로도 과학영재 양성을 위해 다각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집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