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북대·전남대병원, 임상교육훈련센터 건립 지원대상 선정

각각 2025년까지 4년간 187억 5000만원 국고 지원…의료교육훈련 공적역할 강화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5/07 [09:07]

경북대·전남대병원, 임상교육훈련센터 건립 지원대상 선정

각각 2025년까지 4년간 187억 5000만원 국고 지원…의료교육훈련 공적역할 강화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5/07 [09:07]

교육부는 올해 임상교육훈련센터 건립 지원대상 병원으로 경북대학교병원, 전남대학교병원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교육부는 해당 병원들의 임상교육훈련센터 구축을 위해 각각 2025년까지 4년간 187억 5000만 원을 국고에서 지원한다. 지난해에도 교육부는 충남대병원과 제주대병원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임상교육훈련센터는 모의실습 중심의 체계적인 임상 교육·훈련을 실시하는 교육시설이다. 국립대병원에서 전공의 등 병원 내 의료인력과 지방의료원 등 지역 의료인력들의 보건의료 역량 강화를 목표로 한다.

 

특히 지역의 예비 의료인력인 보건의료계 학생들에게도 양질의 실습 기회를 제공해 우수한 의료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

 

▲ 국립대병원, 의료교육훈련의 공적역할을 강화 주요 내용  ©



교육부는 이러한 건립 목표를 토대로 이번 선정평가에서 기본적 계획뿐만 아니라 국립대병원의 지역 내 공적 의료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고려해 지역 내 공적 역할 강화계획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올해 지원대상에 선정된 경북대병원은 지역 의료기관의 교육수요가 많은 내시경 분야를 특화해 운영해 나간다. 센터의 교육훈련과 내시경 기기 개발을 연계하는 등 산학협력을 통한 지역 산업발전에도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전남대병원은 고령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제일 높은 지역여건과 도서지역의 응급환자 대응 필요성을 고려, 중증-응급환자 대응 교육훈련을 특화해 진행하기로 했다. 지역사회의 의료기관 및 관련단체와 인적·물적 교류를 통해 지역사회 수요에 기반한 의료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할 예정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임상교육훈련센터는 국립대병원이 교육·연구보다 진료에 치중한다는 평가를 보완해 학생·전공의를 포함한 지역 의료인의 의료역량을 강화하는 교육훈련기능도 균형 있게 수행할 수 있는 공적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국립대병원은 지역 의료인을 위한 의료교육훈련 기반 확충 및 수준 높은 최첨단 교육훈련 프로그램 제공을 통해 지역 의료서비스의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교육훈련기관으로서 공적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