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농림축산식품부바우처 시범사업,‘고물가 시대’ 취약계층에 도움 톡톡히

2022년 15개 시·군·구에서 시범사업 추진 중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6/29 [18:10]

농림축산식품부바우처 시범사업,‘고물가 시대’ 취약계층에 도움 톡톡히

2022년 15개 시·군·구에서 시범사업 추진 중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6/29 [18:10]

농림축산식품부


[정필=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농림축산식품부는 저소득 취약계층의 식품 접근성 강화와 영양 보충 지원 및 농산물 소비 기반 확대를 위해 과일·채소·육류 등 농산물 구매가 가능한 카드를 지급하고 식생활 교육을 지원하는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20년부터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22년 현재 15개 시·군·구*에서 중위소득 5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올해 3월부터 1인 가구 기준 매월 4만 원 상당의 이용권을 지원하고 있다.

’20~’21년 2년간 시범사업을 진행한 결과(’21.10.~’22.3.,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지원 이후 다양하고 충분한 식품 섭취 증가, 식생활 향상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시범지역 수혜자들은 농식품바우처 사업에 높은 만족도를 보였고, 국내산 농산물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였다. 특히 충분하고 다양한 음식을 섭취하였다고 응답한 수혜자 비중이 증가하여 취약계층의 식품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등 식생활 개선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장바구니 물가 급등으로 인해 취약계층의 식품구매 및 식생활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농식품바우처 사업이 이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역할도 하고 있다. 물가가 상승하는 시기에는 일시적으로 실질소득이 감소하는 영향을 받게 되는데, 실질소득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취약계층은 식료품 지출액부터 줄일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취약계층 대상 설문조사 결과, 소득 감소 시 피복 신발비와 식료품비를 줄였다고 응답한 비율이 각각 1순위(66%)와 2순위(49%)를 차지했다. 즉, 물가 상승기에는 소득 감소가 취약계층의 식생활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취약계층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완화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앞으로 정부는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올 하반기부터 구매할 수 있는 품목을 확대하는 등 취약계층의 식품 선택의 폭을 넓혀갈 예정이다. 또한 취약계층들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 현재 사용처인 농협 하나로마트, 지역농식품(로컬푸드) 직매장, 농협몰 뿐만 아니라 중소마트, 온라인몰 등으로 구매처도 확대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김종구 유통소비정책관은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취약계층의 먹거리 안전망 강화와 농산물 소비기반 구축에도 도움이 되는 의미 있는 사업이다”라고 하면서, “고물가시대에 취약계층의 생계안정을 지원하고, 양질의 농식품 공급으로 영양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농식품바우처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