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리핀 거점 전화금융사기 조직 부총책 등 도피사범 2명 국내 강제송환

경찰 국회 특별 자수.신고기간 운영 등 전화금융사기 척결 종합대책 성과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9/03 [09:01]

필리핀 거점 전화금융사기 조직 부총책 등 도피사범 2명 국내 강제송환

경찰 국회 특별 자수.신고기간 운영 등 전화금융사기 척결 종합대책 성과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9/03 [09:01]

경찰청(청장 윤희근)은 “필리핀 코리안데스크가 현지 사법기관과의 공조로 검거한 전화금융사기 조직의 부총책 A 씨(32세, 남)와 조직원 B 씨(32세, 남)를 2022년 9월 2일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강제송환하였다.”라고 밝혔다.

 

이번 송환은 경찰청이 전화금융사기 척결 종합대책의 하나로 전화금융사기 국외 특별 자수·신고 기간을 운영하며 해외 총책 및 조직원 검거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일궈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 깊다.

 

송환된 A 씨와 B 씨는 각각 필리핀을 거점으로 하는 ‘이몽룡파’ 및 ‘성춘향파’(조직명: 가명)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소속되어 범행하였으며, 양 조직에서 A 씨와 B 씨의 범행으로 인해 확인된 피해자는 총 60여 명, 피해액은 약 12억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A 씨는 조직의 부총책으로서 전화금융사기 조직원들을 관리·감독하였으며, B 씨는 피해자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금융기관 상담원인 척하며 피해자들을 속이는 역할을 했다.

 

  ©



경찰청(인터폴국제공조과)은 수배관서(용인동부서 및 부산청 강력범죄수사대)의 요청에 따라 A 씨와 B 씨에 대한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발부받은 후,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 적극적인 검거를 지시하며 국제공조를 개시했다.

 

경찰청은 부총책 등 상선에 대한 첩보를 얻기 어려운 조직범죄 특성을 고려, 첩보 수집 전담 부서로 경기남부청 인터폴국제공조팀을 지정한 후 A 씨와 B 씨가 속한 조직의 소재를 집중적으로 추적하여 마침내 두 조직의 소재 첩보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서는 필리핀 경찰청과 이민청 등 현지 사법기관과 공조하여 총 15명의 요원을 투입, 검거 당일 오전에는‘성춘향파’ 총책 D 씨, 조직원 B 씨, C 씨를 차례로 검거하고, 오후에는‘이몽룡파’부총책 A 씨를 검거하는 등 전화금융사기 조직 2개를 같은 날(2022. 5. 5.) 와해하는 성과를 거뒀다.

 

강기택 인터폴국제공조과장은 “전화금융사기범죄는 ‘경제적 살인’으로 피해자에게 큰 고통을 주는 범죄라는 점을 경찰청도 깊이 공감하고 있다.”라면서, “해외에서 범행하는 전화금융사기 사범들을 국내로 조속히 송환하여 국민의 피해회복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탐사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