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외투기업 175곳 참여 채용박람회…1700명 뽑는다

서울 코엑스서 14~15일…현장상담·취업컨설팅 특강도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11/14 [21:56]

외투기업 175곳 참여 채용박람회…1700명 뽑는다

서울 코엑스서 14~15일…현장상담·취업컨설팅 특강도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11/14 [21:56]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KOTRA)와 서울시, 금융감독원이 공동 주관하는 제17회 외국인투자기업채용박람회가 서울 코엑스에서 14일부터 2일 동안 열린다.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는 외국인 투자기업에게는 기업홍보 및 우수 인재 확보의 계기를 마련하고, 구직자에게는 글로벌 기업에의 취업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06년부터 해마다 개최하고 있다.

 

취업 희망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기업에 비해 상세한 채용정보를 얻기 어려운 다양한 외투기업을 한자리에서 만나 관심 기업의 채용 정보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 포스터. (사진=코트라)  ©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175개 기업이 참가한다. 한국씨티은행(Citi Bank), 한국바스프(BASF), 한국3M 등 국내에 잘 알려진 글로벌기업뿐 아니라, 최근 부상하고 있는 미래첨단산업 분야인 IT·반도체·바이오 분야에서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Applied Materials), 에퀴닉스코리아(Equinix), 브이엠웨어코리아(VMware), 싸이티바(Cytiva) 등 우수한 글로벌기업들이 참여한다.

 

전체 참가 기업 175개사 중 43개사(25%)는 신규로 참가하고, 포춘 500 해당기업 17개사, 포브스글로벌 2000 해당기업은 58개사이다.

 

예상 채용 규모도 전년도 800여명에서 1700여명으로 크게 늘었으며 참가기업 175개사는 박람회 현장에서 이력서 접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전 접수 기간에 미리 이력서를 제출받은 87개 기업은 합격자 대상으로 현장 면접을 진행해 바로 채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인사담당자와의 1:1 현장상담, 이력서 접수와 함께 현직자의 취업 성공사례, 헤드헌터의 취업컨설팅 특강을 제공한다. 전문 컨설턴트와의 영어 모의면접, 영문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첨삭 등 외국계 기업 취업을 위해 필요한 항목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아울러 이번 행사는 현장 참석이 어려운 지역의 참여자들을 위해 채용설명회와 취업특강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현장 박람회 종료 이후에도 일부 참가기업을 메타버스 채용박람회(글로벌기업 메타버스 커넥트)에 참여하도록 해 온라인상담을 진행하는 등 외투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구직자의 원활한 취업활동을 적극 도울 예정이다.

 

문동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은 “외투기업은 지난해 기준 1만 5000여개사가 국가 전체 고용비중 5.6%를 차지하고 있으며, 투자와 생산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뛰어난 인재들이 글로벌 기업에 취업해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